브랜드 스토리
> > 브랜드 스토리

브랜드 스토리

30년 전통 할머니 손맛을
그대로 간직하고 있습니다.

원조 할머니(강전석 님)는 1988년
서울 올림픽이 개최되던 그 해,
종로 3가 골목에서 밀가루 반죽을 홍두깨로 밀어낸
칼국수를 만들어 팔기 시작했습니다.
담백하고 구수한 국물맛이 일품이었던 칼국수는
점차 사람들의입맛을 사로잡았고,
할머니의 손맛은 ‘시골 외할머니의 사랑과 정성’처럼
쉽게 잊을 수 없는 ‘추억’의 맛이 되었습니다.

‘종로할머니 손칼국수’는 원조 할머니의 정성어린
맛을 그대로 이어받아,
할머니 손으로 직접 멸치 육수를 만들고,
반죽을 치대어 면을 만들고 있습니다.
지금도 그것이 할머니에게는 가장 중요한 기본이자,
가장 큰 가치이기 때문입니다.

‘종로할머니 손칼국수’는 원조 할머니의
기본과 가치를 중시하며
항상 안심 먹거리로 사랑과 정성을
담아내도록 노력할 것입니다.